예언의 신 읽기:
   
   
   
   
   
   
   
     
 
 
 
 
 
순종이 매력적이게 함
“내가 오늘날 복과 저주를 너희 앞에 두나니 너희가 만일 내가 오늘날 너희에게 명하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명령을 들으면 복이 될 것이요 너희가 만일 내가 오늘날 너희에게 명하는 도에서 돌이켜 떠나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명령을 듣지 아니하고 본래 알지 못하던 다른 신들을 좇으면 저주를 받으리라”(신 11:26~28).
사람들이 대담하게 하나님의 위대한 도덕적 표준을 한쪽으로 치워 놓고 그들 자신의 유한한 판단에 따라 표준을 세워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그들의 잣대로 자신들을 스스로 평가하기 때문이며, 죄악이 편만하고, 많은 사람의 사랑이 차갑게 식어간 자신들의 표준에 따라 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율법이 멸시를 당하고, 이것 때문에 많은 이들이 뻔뻔스럽게 죄를 짓는다. 그리고 진리의 빛을 가졌던 자들도 하나님의 율법에 대한 충성이 흔들리고 있다. 파멸을 향하여 아주 강하게 나아가고 있는 편만한 죄악들이 그들을 쓸어 버릴 것인가? 아니면 그들은 널리 퍼져 있는 죄악 가운데도 용기와 충성으로 그 흐름을 저지하고 하나님께 충성을 다할 것인가? 하나님을 모신다고 공언하는 사람들은 압제받는 자들을 위해 일해야 한다. 그들은 선한 나무의 열매를 맺어야 한다. 진실로 그리스도께 속한 자들은 가정에나 교회에서도 다른 이들을 압제하지 않을 것이다. 주님을 따르는 부모들은 부지런히 하나님의 계명과 율법을 그들의 자녀들에게 가르칠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께 봉사하는 것이 그들의 자녀에게 거부감을 일으키게 하는 그런 방식으로 하지 않을 것이다. 부모가 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가정에서는 진리가 예수님 안에 있는 것같이 그것을 가르치고 행할 것이다. 우리 자신을 면밀히 실험해 봐야 한다. 우리는 하나님께 우리의 실수를 인식하고 성품의 결함을 이해할 수 있는 영적인 눈을 달라고 간청해야 한다. 만일 우리가 의심스럽고 어두운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남의 결점을 잘 찾아내어 비판과 비난을 일삼는다면 우리는 회개하고 개혁해야 한다. 우리는 평화와 행복을 가져오는 이야기들을 하면서 빛 안에서 걸어야 한다. 예수께서 우리 영혼 안에 거하셔야 한다. 그러면 그분이 계신 곳에는 우울하고, 투덜거리며, 불평하는 대신에 품성의 향기가 날 것이다(리뷰 앤드 헤랄드, 1894년 6월 12일).
  
   
     
 
예수님이 그러셨던 것처럼 하나님께 순종함
불순종으로 모든 것을 잃음
구속에 대한 약속
최상의 권위인 하나님의 말씀
예수님께서 우리가 순종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심
원칙에 순종함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계명에 순종하기로 서약함
그리스도의 완전한 순종이 우리의 것이 될 수 있음
은혜를 통한 순종
그리스도, 참된 순종의 모본
하나님의 율법으로 보호받는 행복
순종엔 보상이 따름
계명을 지키는 가정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림
순종은 평화와 행복을 가져옴
사랑으로 순종하는 기쁨
예수님이 순종할 힘을 주심
아브라함의 위대한 순종의 모본
하나님의 율법은 항상 중요함
불순종은 반역을 암시함
순종은 행복을 낳음
천연계도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함
최상의 권위를 지니신 하나님께 순종함
순종이 매력적이게 함
하나님의 율법은 온전함
예수님은 순종의 완벽한 모본이심
하나님이 약속을 성취하게 하는 우리의 순종
순종엔 즉각적이고도 영원한 상급이 있음
참된 성화는 순종을 내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