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예언의 신 읽기:
   
   
   
   
   
   
   
     
 
 
 
 
 
천연계에서 수많은 교훈을 배움
“그것들이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함은 그가 명령하시매 지음을 받았음이로다 그가 또 그것들을 영원히 세우시고 폐하지 못할 명령을 정하셨도다”(시 148 : 5, 6).
숲 속에 사는 동물에 대한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묘사한 시인의 표현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높은 산들은 산양을 위함이여 바위는 너구리의 피난처로다”(시 104:18). 하나님께서는 새들이 깃들고 “나뭇가지 사이에서 소리를 발하는”(시 104:12) 산골짜기로 샘물을 흘려 보내신다. 숲과 산 언덕에 사는 동물들은 다 하나님의 대가족의 일원이다. 그분께서는 당신의 “손을 펴사 모든 생물의 소원을 만족케 하신”(시 145:16)다. 알프스의 독수리는 때때로 폭풍우 때문에 산의 협곡 밑에 갇히는 경우가 있다. 그러면 독수리는 어두운 구름 덩어리 때문에 해가 비치는 산꼭대기에 지어놓은 집과 차단되어 빠져나가기가 힘들어진다. 그는 여기저기로 돌진하며 그 강한 날개로 허공을 치고, 울음 소리로 메아리를 일으킨다. 그러나 결국에는, 승리의 부르짖음과 함께 그 새는 위로 돌진하여 구름을 꿰뚫고 다시 밝은 햇빛이 비치는 곳으로 나와서, 암흑과 폭풍을 멀리 내려다본다. 이와 같이, 우리도 고난과 실망과 암흑에 둘러싸일 수 있다. 허위와 불행과 부정이 우리를 가두곤 한다. 우리가 쫓아 버릴 수 없는 구름들이 있다. 우리는 환경과 싸우지만 헛고생을 한다. 거기서 피할 길은 하나, 오직 한 길만이 존재한다. 안개와 몽롱함이 지상을 덮고 있으나, 그 구름 위에는 하나님의 빛이 비치고 있다. 믿음의 날개를 타고, 우리는 하나님이 계신 햇빛 가운데로 올라갈 수 있다. 이렇게 배울 교훈은 많다. 평지나 산허리에 홀로 서서 그 뿌리를 땅속 깊이 박고 굉장한 힘으로 폭풍우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나무로부터 자립 독행하는 것을 배운다. 묘목 때부터 구부러진 채로 있는, 다시 말해 어떤 힘으로도 그 잃어버린 균형을 회복할 수 없게 뒤틀려서 모양 없이 서 있는 나무줄기에서 유년기의 감화에 대해 배울 수 있다. 잡초와 티끌로 가득한, 진흙으로 된 연못에 피는 수련은 그 구멍 난 줄기를 진흙 밑의 깨끗한 모래 속에 깊이 박고 거기서 생명을 빨아올려서, 향기로운 꽃을 더럽히지 않고 순결한 모습으로 피게 한다. 여기서 우리는 거룩한 생애의 비결을 배운다(교육, 118, 119).
  
   
     
 
천연 환경에서 발견되는 행복
모든 천연계가 아담과 하와에게 위탁됨
하나님의 지혜와 사랑이 천연계에서 드러남
행복의 근원으로 일이 주어짐
땅은 성실한 일꾼에게 산물을 풍부하게 제공할 것임
일과 연구는 땅과 정신에 유익함
일하는 가운데 하나님과 협력함으로 행복을 증진시킴
노동은 다방면에 도움을 줌
천연계의 아름다움은 하나님의 품성을 드러냄
천연계가 보여 주는 하나님의 사랑과 영광
천연계 속에서 끊임없이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능력
천연적이고 은근한 땅의 아름다움에 감사함
천연계는 소망과 안위의 기별을 가져다줌
나무로부터 영적인 교훈과 건강에 대한 유익을 배움
창조주께서 천연계를 다스리시고 돌보심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더 영광스런 세계를 가리키심
천연계에서 수많은 교훈을 배움
천연계에서 속 깊은 교훈을 배우는 방법
천연계는 율법에 대한 순종의 가치를 가르침
천연계의 가치 있는 사물이 정련되거나 다듬어짐
천연계는 위대한 예술가요 설계가에 대해 증거함
땅의 관대함이 하나님의 사랑을 증거함
천연계가 창조주에 대해 말함
부(富)는 땅의 안식에서 옴
가난한 사람들이 하나님의 나라에서 가지는 권리
지상에 밤이 오고 있으므로 일해야 함
땅을 경작하는 것은 하나님을 섬기는 일임
다함이 없는 교훈과 즐거움의 근원
묵은 인간의 마음이 경작되어야 함
커다란 능률과 깊은 헌신이 요구됨
지속적인 순환으로 은혜의 물줄기를 유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