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의 신 읽기:
   
   
   
   
   
   
   
     
 
 
 
 
 
두 가지 제물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 제물은 열납하셨으나 가인과 그 제물은 열납하지 아니하신지라 가인이 심히 분하여 안색이 변하니.” 창 4:4, 5
가인은 약속의 희생과 희생의 제물의 필요에 대하여 마음속에 불평과 불신을 품고 하나님 앞에 나아갔다. 그의 현물에는 죄의 회개가 표시되어 있지 않았다. 그는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느끼는 바와 같이 그의 구원이 약속의 구세주의 속죄에 전부 의존되어 있다고 믿거나 하나님께서 세우신 계획 그대로 따르는 것은 연약함을 인정하는 것이 된다고 생각했다. 그는 자기 자신을 믿는 노선을 택하였다. 그는 자신의 공로를 가지고 가려고 하였다. 그는 양을 가져와서 그 피를 제물에 섞는 대신 자기의 열매, 자기의 노력의 생산물을 가져와 드렸다. 그는 하나님께 드리는 호의로써 그의 제물을 드렸으며 이것을 통하여 그는 하나님의 가납하심을 받으려고 기대하였다. 가인은 제단을 쌓고 또 희생제물을 가져오는 점에서는 하나님께 순종하였으나 그것은 부분적인 순종에 지나지 않았다. 구세주의 필요를 인정하는 가장 중대한 부분은 빼어버렸다. 가인과 아벨은 말세까지 이 세상에 존재할 두 계급의 사람들을 대표한다. 한 계급의 사람들은 죄에 대하여 제정된 희생을 받아들인다. 다른 계급의 사람들은 자신들의 공로에 의지하려고 노력하나 저들의 희생은 하나님의 중재하시는 힘이 없는 희생이므로 이것으로는 인간이 하나님의 은총을 받을 수 없다. 예수의 공로를 통하여서만 우리의 죄는 용서받을 수 있다. 그리스도의 보혈의 필요를 느끼지 않는 자들은 가인과 동일한 과오를 범하고 있다.
  
   
     
 
우리로 용기를 얻도록
희망이 있음
의인의 계열
심는 대로 거둠
하나님의 형상
에덴
선택의 기회
반려자
속았다!
아담도 범죄함
잘못된 자식
저주를 받음
자연의 가르침
하나님과 인류 사이
값비싼 실수
아담이 후손을 가르침
다시 본향에
가인과 아벨
두 가지 제물
얼굴 모습에
가인이 떠나 감
하나님과 동행함
에녹의 승천
그리스도를 바라봄
문이 열림
우상 숭배
거인들의 나라
남용된 재능
부절제
장가들고 시집가고
노아 시대의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