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의 신 읽기:
   
   
   
   
   
   
   
     
 
 
 
 
 
돌무더기의 기념비
“무리가 압살롬을 옮겨다가 수풀 가운데 큰 구멍을 던지고 그 위에 심히 큰 돌무더기를 쌓으니라.” 삼하 18:17
다윗과 그를 따르는 모든 무리-용사와 관리, 노인과 청년, 여인과 어린이-들은 모두 어두운 밤중에 물이 출렁이는 강을 건넜다. … 후새의 계략은 다윗이 도피할 시간 여유를 줌으로써 그 목적을 달성하였다. 그러나 성급하고 마음이 들뜬 왕자(압살롬)는 오랫동안 참을 수가 없어서 곧 자기 아버지를 추적하였다. … 전쟁터는 요단강가의 수풀이었는데 거긴 압살롬의 수많은 군대에게 도리어 불리했다. 밀림과 늪 사이에서 이 훈련 받지 못한 오합지졸은 혼란에 빠지고 말았다. … 압살롬은 싸움에 패한 것을 보고 돌이켜 도망하려 했으나 그의 머리털이 상수리나무 가지에 걸리고 노새는 그 아래로 빠져나갔다. … 그(요압)는 압살롬과 친했고 두 번이나 다윗과 화목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그런데 그의 신뢰는 수치스럽게 배신당했다. 요압의 중재(仲裁)는 압살롬을 유리하게만 만들어 주었으므로 이 두려운 반역이 결코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되었다. 이 모든 악의 원흉을 한 창에 찔러 죽이는 것이 지금 요압의 손에 달려있었다. 그는 “손에 작은 창 셋을 가지고 가서 상수리나무 가운데서 아직 살아있는 압살롬의 심장을 찌르니…” 그렇게 해서 이스라엘의 반역자들은 멸망했다. 그 용모의 아름다움이 이스라엘의 자랑이 되어온 그 아름다운 압살롬이 발랄한 청년기에 죽임을 당하여 그 시체가 구덩이에 던지우고 영원한 수치의 증거물로서 돌무더기에 덮이게 되었다. 압살롬은 생전에 자신을 위하여 왕의 골짜기에 값비싼 기념비를 세웠었지만 그러나 이제 그의 무덤에 세워진 유일의 기념비는 광야에 있는 돌무더기뿐이었다. (부조 742-744)
  
   
     
 
진심으로 뉘우치지는 않음
거의 미치게 됨
인간의 선택이 아니라 하나님의 선택
지도자가 될 준비
인간의 자랑
매끄러운 돌 다섯 개
확실한 결과
슬퍼할 자가 하나도 없음
동굴 속에서 음악을
무분별의 결과
잘못 맞춰진 짝
부드러운 책망
하늘의 복수
하나님에게서 아무 응답이 없음
그것은 사무엘이 아님
하나님의 비밀
자살
한 친구가 슬퍼함
그의 마지막 실수
사단의 은밀한 역사
한 죄가 다른 죄로 이끔
왕이 책망을 받음
죄의 길은 힘듬
외모의 아름다움
겸비 속의 위대함
어리석은 현인
돌무더기의 기념비
돈보다 더 중한 것
인자하게 늙어감
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