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의 신 읽기:
   
   
   
   
   
   
   
     
 
 
 
 
 
하나님과 동행함
“에녹은 육십 오세에 므두셀라를 낳았고 므두셀라를 낳은 후 삼백년을 하나님과 동행하며.” 창 5:21, 22
에녹은 65세에 한 아들의 아버지가 되었다고 성경에 기록되었다. 그 후에 그는 300년 동안 하나님과 동행하였다. 에녹은 그의 생애의 초기에 하나님을 사랑하고 공경하였으며 그의 계명을 지켰다. 그는 약속의 후예의 선조이며 참된 신앙의 옹호자인 성인의 계열의 한 사람이었다. 그는 아담의 입술에서 직접 타락의 어두운 역사와 구속의 약속에서 나타난 하나님의 은혜의 즐거운 이야기를 배웠으며 오실 구세주를 믿었다. 그가 장남을 낳은 후에 에녹은 최고의 경험에 도달하였으며 하나님과 친밀한 교제를 이루었다. 그는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자신의 의무와 책임을 더욱 충분히 깨달았다. 그는 자녀가 그의 아버지를 사랑하고 아버지의 보호를 단순히 믿는 신뢰심을 볼 때에 또한 그의 장남에 대하여 자신의 마음에 깊고 간절한 자애를 느낄 때에 그의 아들을 사람들에게 선물로 주신 하나님의 경이로운 사랑과, 하나님의 자녀가 하늘 아버지의 품에서 편히 쉴 수 있는 신뢰심에 대한 귀중한 공과를 배웠다.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무한하시고 측량할 수 없는 사랑이 밤낮 그의 명상의 주제가 되었다. 그는 전심전력을 다하여 그가 살고 있는 주위의 사람들에게 그 사랑을 나타내려고 노력하였다. 에녹이 하나님과 동행한 것은 몽환(夢幻)이나 환상 중에 행한 것이 아니요 그의 매일의 생애의 모든 의무 가운데서 행하였다. 그는 은둔 생활을 살지 않았으며 자신을 이 세상과 격리시키지도 않았는데 그것은 세상에서 하나님을 위하여 할 일이 있었던 까닭이다. 그는 남편으로서, 아버지로서, 친구로서 확고부동한 하나님의 종이 되었다. (부조 84, 85)
  
   
     
 
우리로 용기를 얻도록
희망이 있음
의인의 계열
심는 대로 거둠
하나님의 형상
에덴
선택의 기회
반려자
속았다!
아담도 범죄함
잘못된 자식
저주를 받음
자연의 가르침
하나님과 인류 사이
값비싼 실수
아담이 후손을 가르침
다시 본향에
가인과 아벨
두 가지 제물
얼굴 모습에
가인이 떠나 감
하나님과 동행함
에녹의 승천
그리스도를 바라봄
문이 열림
우상 숭배
거인들의 나라
남용된 재능
부절제
장가들고 시집가고
노아 시대의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