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의 신 읽기:
   
   
   
   
   
   
   
     
 
 
 
 
 
쟁투는 끝이 났음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천지가 없어지기 전에는 율법의 일점일획이라도 반드시 없어지지 아니하고 다 이루리라” 마 5: 18
그리스도께서 그분의 공생애를 시작하셨을 때 사단은 그분을 넘어뜨리기 위하여 그가 가진 최고의 능력을 발휘하여 온갖 분야에서 그분과 겨루었다. 많은 것들이 그 투쟁과 연루되어 있었으며 매우 중대한 일들이 위기에 처했다. “하나님의 율법은 수정되거나 폐기될 필요가 있는 불완전한 것은 아닌지? 변경될 수 없는 것인지? 하나님의 정부는 견고한지 아니면 변화될 필요가 있는 것인지?”하는 문제들이 해답을 요구하고 있었다. 하나님의 도성에 거민들이 생존하기 이전에 온 하늘 우주의 거민들이 생존하기 전에 대답을 해야 할 그 같은 문제들이 있었다. 말구유에서 십자가까지 사단은 하나님의 아들을 괴롭혔다. 유혹이 폭풍우처럼 그분을 엄습하였다. 그러나 그분께서는 투쟁이 격렬하면 격렬할수록 인간을 둘러싼 유혹에 더욱 익숙하게 되셨고 시험받는 자들을 구원하시기 위하여 더 잘 준비되셨다. 그리스도께서 통과하신 시험의 격렬함은 그분께서 성공하시느냐 또는 실패하시느냐 에 따라 얻거나 잃게 될 대상의 가치에 비례하였다. 단순히 이 세상의 유익만이 관계되지 않았다. 이 세상은 싸움터였으며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세계가 그 투쟁의 결과에 따라 영향을 받게 되었다. 사단은 그가 우주의 자유를 위하여 일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고자 애썼다. 그리하여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달리신 순간에도 원수는 자기의 주장을 매우 다양하고 기만적이며 교활하게 만들어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의 율법은 포학하다고 믿게 하고자 결심하였다. 사단은 친히 온갖 음모를 꾸미고 악을 도모하였으며 모든 사람을 선동하여 그리스도께 고통을 가져다주었다. 그리고 오직 선한 일만 행하신 분을 거짓 고소하도록 충동하였다. 원수는 친히 잔인한 행동들을 격발시켜 순결하시고 거룩하시며 무죄하신 하나님의 아들의 고통을 가중시켰다. 그 같은 행동으로 말미암아 사단은 그가 스스로 묶이게 될 사슬을 만들었다. 하늘 우주의 거민들은 그를 처벌하는데 있어서 하나님의 의로우심을 입증할 것이다(원고 1. 1902).
  
   
     
 
평화의 언약
마음을 같이하여
천국이 가까움
땅을 경작함
하나님께서 감찰하심
쟁투는 끝이 났음
주를 생각함
그리스도인의 겸손
아름다운 의복
냉담함에 대한 해독제
먼저 화목하고
직분을 맡고 졸지 않음
하늘의 대리자
진지하게 기도함
위로를 약속하심
능력의 근원
그리스도교의 참 가치
최선을 다하라
날마다 경계함
하늘은 나의 편임
축복된 노후
모본을 바라봄
하늘의 배당금
그분 안에서 완전하게 됨
하나님의 깃발
천국의 통행증
보조를 맞춤
주께서 모든 것을 아심
그리스도인의 휴식
아직도 희망이 있음
하나님께서 함께 하실 것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