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의 신 읽기:
   
   
   
   
   
   
   
     
 
 
 
 
 
그대는 그리스도를 택하라
“너희 섬길 자를 오늘날 택하라 오직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수 24:15)
사람들은 그리스도의 영을 품고 그분의 모본을 따르기를 거부하고 자신의 행위로 그리스도를 자신과 분리시키거나 아니면, 자아를 포기하고 믿으며 순종함으로써 그리스도와의 개인적인 연합을 이루게 되는데, 어떤 사람이든 이 둘 중에 하나에 속하게 된다. 우리 각자는 마땅히 그리스도를 택해야 하는데, 그 까닭은 그분께서 우리를 먼저 택하셨기 때문이다. 애초부터 그리스도와 적대관계에 놓여 있는 사람들도 그리스도와의 연합을 이룰 수 있다. 그것은 자랑스러운 마음으로 참여하는 완전히 의지하는 관계이다. 이 관계는 한 치의 틈도 허용하지 않는 사업인데, 그리스도의 추종자들이라고 자처하는 이들이 그 관계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 그들은 명목상으로 구주를 영접했을 뿐 자신들의 마음의 유일한 통치자로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대속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필요성을 인식하고 또 마음의 변화를 바라므로 싸움이 시작되는 것이다. 어쩌면 자신이 선택한 애정과 추구의 대상을 포기하는 데에는 노력이 뒤따라야 하는데, 많은 사람들은 망설이며 주저하다 돌아서게 된다. 이 싸움은 진정으로 돌아선 모든 영혼들이 꼭 치러야하는 싸움이다. 우리는 기필코 유혹과 맞서 싸워야 한다. 유혹 안에서든 밖에서든 간에, 우리는 자아를 누르고 승리를 쟁취해야 하며 감정과 욕정을 십자가에 못 박아야 한다. 그래야 그리스도와 영혼과의 연합이 이루어지기 시작한다. 시들시들하고 겉보기에 죽은 것처럼 보이는 나뭇가지를 살아 있는 나무에 접붙이는 것처럼, 우리 역시 참되신 포도나무에 접붙여짐으로 살아 있는 가지가 될 수 있다. 그리스도께서 맺은 열매를 그분의 제자들도 맺을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연합이 이루어진 후에 그 연합이 지속되려면 계속적이고 열렬하면서도 피나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리스도께서는 이러한 신성한 유대를 보존하시고 보호하신다. 그리고 홀로 서지 못하는 불쌍한 죄인은 불굴의 의지로 자기 맡은 일을 행해야 한다. (5증언, 46-48)
  
   
     
 
우리의 변호자 예수님
하늘 법정에서
중보자
진행 중인 중보 사업
진실한 우리의 재판관
위대한 약속
하늘의 책들
생명의 책
심판의 책들이 펼쳐지다
하늘의 기록책에 등록됨
하늘 성소
지금은 대속을 위한 시기임
대속을 믿는 믿음
대속 - 우리의 평화의 토대
예수님께 더 꼭 매달려라
비판하지 말라
품성을 재는 표준
믿음의 기초가 되는 진리
심판관이신 그리스도
모든 사람들이 심판대에 서야 함
심판 때에 칭찬 받을 신실한 어머니들
그대는 그리스도를 택하라
그리스도를 닮음
심판의 때에 품성의 표준
생명의 면류관
행위에 의해 상과 벌이 결정됨
자비롭고 신실하신 대제사장
심판의 날에
생명책에 이름이 기록된 사람들
심판의 권한이 아들의 손에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