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의 신 읽기:
   
   
   
   
   
   
   
     
 
 
 
 
 
지금은 대속을 위한 시기임
“칠월 십일은 속죄일이니 너희에게 성회라 너희는 스스로 괴롭게 하며 여호와께 화제를 드리고”(레 23:27)
오늘날 우리는 대속죄일에 살고 있다. 표상적 의식에 있어서 대제사장이 이스라엘 백성을 위하여 속죄와 봉사를 하는 동안 모든 사람은 다 하나님 앞에 죄를 회개하고 겸손한 태도로써 그들의 심령을 괴롭게 해야 했다. 그렇게 하지 아니하는 자는 백성 중에서 끊어질 것이었다. 그와 같이 자기 이름이 생명책에서 도말되기를 원치 아니하는 모든 사람은, 그들의 은혜의 시기가 얼마 남지 아니한 오늘날, 죄를 슬퍼하고 진정으로 회개함으로 하나님 앞에서 그들의 심령을 괴롭게 해야 한다. 속죄의 봉사가 마칠 무렵의 광경은 실로 엄숙하다. 거기에 관련된 관심은 참으로 심각하다. 심판은 오늘날 하늘에 있는 성소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 사업은 오랫동안 계속되어 왔다. 신속히, 얼마나 신속히, 살아 있는 자들의 사건이 취급될지 아무도 모른다. 엄위하신 하나님 앞에 우리의 온 생애가 드러날 것이다. 이 시점에서 각 사람이 구주의 권고에 유의하는 것이 무엇보다 요긴하다. “주의하라 깨어 있으라 그 때가 언제인지 알지 못함이니라”(막 13:33). “만일 일개지 아니하면 내가 도적같이 이르리니 어느 시에 네게 임할는지 네가 알지 못하리라”(계 3:3). 조사심판의 사업이 마치게 되면 모든 사람의 운명은 생사 간에 결정될 것이다. 은혜의 시기는 그리스도께서 하늘 구름을 타고 재림하시기 조금 전에 마쳐진다. 그리스도께서는 그 때의 일을 미리 내다보시고 요한계시록에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다. “불의를 하는 자는 그대로 불의를 하고 더러운 자는 그대로 더럽고 의로운 자는 그대로 의를 행하고 거룩한 자는 그대로 거룩하게 하라 보나 내가 속히 오리니 내가 줄 상이 내게 있어 각 사람에게 그의 일한 대로 갚아 주리라”(계 22:11, 12). 표상적 봉사에서 대제사장은 이스라엘 족속을 위하여 속죄를 마치면 뜰로 나와서 회중을 위하여 축복하였다. 그와 같이 그리스도께서도 중보자로서의 봉사를 마치시면 당신의 백성들을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없이”(히 9:8)나타나실 것이다. (쟁투, 485, 489-491)
  
   
     
 
우리의 변호자 예수님
하늘 법정에서
중보자
진행 중인 중보 사업
진실한 우리의 재판관
위대한 약속
하늘의 책들
생명의 책
심판의 책들이 펼쳐지다
하늘의 기록책에 등록됨
하늘 성소
지금은 대속을 위한 시기임
대속을 믿는 믿음
대속 - 우리의 평화의 토대
예수님께 더 꼭 매달려라
비판하지 말라
품성을 재는 표준
믿음의 기초가 되는 진리
심판관이신 그리스도
모든 사람들이 심판대에 서야 함
심판 때에 칭찬 받을 신실한 어머니들
그대는 그리스도를 택하라
그리스도를 닮음
심판의 때에 품성의 표준
생명의 면류관
행위에 의해 상과 벌이 결정됨
자비롭고 신실하신 대제사장
심판의 날에
생명책에 이름이 기록된 사람들
심판의 권한이 아들의 손에 있음